UPDATE : 2018.6.24 일 19:26
상단여백
기사 (전체 111건)
나의 고향은 부안
당산나무에서 내려다보면 집들이 마치 반달처럼 옹기종기 모여있다고 해서, 마을 이름이 '반월'이라는 명칭으로 유래되여 내려...
다산저널  |  2018-05-22 13:37
라인
가정의 달 5월에 쓰는 늙은 아비의 글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사람은 이 우주에서 가장 고귀하고 하나뿐인 유일무이한 존재인 자신을...
칼럼니스트 박혜범  |  2018-05-15 17:29
라인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너무 좋아해도 괴롭고 너무 미워해도 괴롭다. 사실 우리가 알고 있고 겪고 있는 모든 괴로움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이 두 가지 분별에서 온...
고무열 민주평화당 유성갑 지역위원장  |  2018-04-23 15:36
라인
청빈 속의 풍요
삶에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자신에게 관대한 타협이다. 우리가 어딘가에 집착해 그것이 전부인 것처럼 안주하면 그 웅덩이에 갇히고 종국...
다산저널  |  2018-04-21 17:10
라인
누구나 봄날이었으면 좋으련만
[다산저널]김민수 소리뫼 대표=내가 제일좋아히는 희망가중에 "이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라고 묻다가 "부귀와 영화를...
다산저널  |  2018-04-15 19:36
라인
누이에 대한 애잔한 그리움 살구꽃
텅 빈 겨울을 보내고 나면 봄꽃들이 봄 하늘을 이쁘게 색칠하기 시작합니다. 하얀색, 노란색, 분홍색, 빨간색으로 여백의 미를 살리면서 ...
칼럼니스트 심종기  |  2018-04-15 10:55
라인
무위는 가장 적극적인 성취 비결이다.
오래전 그러니까 90년대 초의 일이다.지리산을 의지하여 끼니를 이어가면서, 어렵게 공부를 하는 어떤 젊은 친구에게, 진실로 공부를 하고...
다산저널  |  2018-04-07 11:06
라인
영원히 잃어버린 봄날의 꽃을 위하여
지금 생각해보면, 참 어리석고 쓸데없는 일들이었지만, 내 기억에서 나의 주량은 이른바 겁대가리를 상실해버린 20대부터 40대 초반까지,...
박혜범 섬진강포럼 대표  |  2018-03-30 09:34
라인
봄의 소나타
봄의 소나타한 줌 햇살이부드러운 선율로 내려긴 침묵을소리없이 깨우고바람이 시린 대지에감미로운 풍금으로 두들이면일제히 들고 일어나는초록 ...
다산저널  |  2018-02-21 17:35
라인
꽃바람
꽃 바 람꽃바람 분향기미소에 날리던 날잊혀진 고목나무에도봄물이 벅차 올라꽃망울이 터질듯 부푼다마르고 비틀어진고목나무에 꽃이 핀다고누가 ...
다산저널  |  2018-02-20 15:43
라인
허망한 봄날의 춘설을 보면서
허망한 봄날의 춘설을 보면서/박혜범허망하고 허망한 것이 우리네 인생이고우리네 인생에서 허망하고 허망한 것은허망한 꿈속에서 임을 만나 깨...
다산저널  |  2018-02-15 14:32
라인
겨울바다
겨울바다 김영곤(조선대학교 명예교수)차디찬 바람이발끝까지 소용돌이칠 때도바다는 고요한 침묵을쌓으며아래로 아래로내려가는 결단을 했으리라하...
다산저널  |  2018-02-02 11:11
라인
아들과 본 영화 1987, 그리고 역사와 인연
[다산저널] 노관규 전 순천시장= 이 글은 노관규 전 순천시장이 두 아들과 함께 영화 1987년을 본 소회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
다산저널  |  2018-01-05 22:03
라인
초아
[다산저널]심종기 칼럼니스트=거의 유일하게 몇 번을 읽은 책이 있다. 법정 스님의 수필집이다. 스님의 글은 좋은 차를 마시는 것 같고,...
다산저널  |  2017-12-29 10:00
라인
겨울, 그리운 내 고향 유년
[다산저널]김민수 소리뫼 대표=어느덧 2017년이 딸랑거린다. 시작이 엊그제였는데 벌써 마무리 시점이니 세월이 유수처럼 흘러갔다. 겨울...
다산저널  |  2017-12-24 14:17
라인
참된 무소유란 쉼 없이 흘러가는 물이다.
[다산저널]박혜범 섬진강포럼 대표=진실로 참된 무소유란 무엇을 말함인가?우리네 사람의 삶에서 무소유는 어떤 것이며, 어떻게 사는 것이 ...
다산저널  |  2017-12-20 22:51
라인
겨울이 잠을 자려 한다.
[다산저널] 작가 박철민=겨울이 궁합을 내리는 고향의 들판에 서 있다. 싸늘히 물들어가는 겨울의 수다스러운 바람을 두터운 점퍼 안쪽으로...
다산저널  |  2017-12-13 16:08
라인
베풀고, 즐기고, 참으며 살자
사람이 죽을 때 후회하는 세 가지 걸 걸 걸 이 있답니다.좀 더 베풀걸좀 더 즐길걸좀 더 참을걸사람은 죽을 때가 되어서야 말이 참되고 ...
다산저널  |  2017-11-28 15:03
라인
단풍길
이토록 아름답게 늙을 수만 있다면저토록 곱게 저물 수만 있어도세상 무엇이 부러우랴나에게도 푸르른 신록의 계절이있었지꽃피는 봄도 있었고폭...
다산저널  |  2017-11-10 12:14
라인
나는 책이 필요 없다는 무용론 자가 아니다.
[다산저널]박혜범=내가 평생에 읽은 책은 몇 권이나 될까?내가 평생에 읽은 시와 소설과 수필 등등은 몇 편이나 될까?내가 읽었던 수많은...
다산저널  |  2017-11-07 21:11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