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8 화 16:24
상단여백
HOME 이슈 정치
축구장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자유한국당 측의 거짓 해명
  • 심춘보 대표/발행인
  • 승인 2019.04.01 14:19
  • 댓글 0

4.3 보궐선거에 나선 창원성산 강기윤 후보의 지원유세에 나선 황교안 자유당 대표의 경남축구센터 불법 유세활동에 대해 국민의 비판이 거세다.

▲사진출처:YTN화면캡처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지침을 위반한 사안이라서 경남FC는 불이익을 당할 처지에 놓인 가운데 오늘 경남FC가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경남 FC에 따르면 사전 교육을 받은 경호업체가 황교안 대표에게 선거운동 옷을 입고 입장하지 못한다고 공지했다. 뿐만 아니라 입장권 없이는 못 들어간다는 안내를 무시하고 막무가내로 상의를 벗지 않고 들어갔다고 한다.

또한 경기장 내에서 유세하는 것을 구단 소속 직원이 달려가 선거 유세를 하면 안 된다고 만류를 하는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졌다고 한다. 강기윤 후보 측은 “그런 규정이 어디 있냐,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내”라면서 선거 활동을 계속했다고 한다.

논란이 확산되자 3월30일 자유한국당측은 사전에 선거관리위원회에 문의한 결과 후보자가 선거유니폼을 입고 입장해도 된다는 유권해석을 받고 들어갔다고 해명했다.(뉴스1의 보도에 의하면)

그러나 자유한국당측의 해명은 사실과 다르다.

본보는 창원시 선거관리위원회 지도과 박 모 씨와의 전화 취재를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자유한국당이 질의를 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질의 내용은 “축구센터에서 유세활동이 가능한가?”라고만 물었다고 한다. 구체적으로 장외나 장내라고 특정하지 않고 포괄적으로 질의했다고 한다. 선관위는 당연히 장외에서 하는 것으로 알고 “가능하다”라고 답변을 했다고 한다. 자유당의 주장처럼 “선거유니폼을 입고 경기장 내에 들어갈 수 있는가”라는 질의는 없었다는 것이다.

창원시 선관위가 장내에서는 불가하다는 확실한 답변을 해주지 않은 잘못도 있지만 선관위 관계자는 공당이기 때문에 장외에 들어갈 수 없다는 사실을 당연히 알고 있었을 것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한편 창원시 선관위 관계자에 따르면 선거법 106조 2항에 해당되는 선거법 위반(유권해석)이 분명하지만 벌칙조항은 없다고 한다. 그런 조항이 몇 개가 더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행정적 조치로 ‘서면경고’나 ‘주의’ "협조문 발송"등은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벌칙조항이 없다고 해서 불법선거운동을 해도 되는 것이 아니라는 설명을 강조했다.

더욱 가관은 자유당 당원들의 태도다. 들어가지 못하게 만류를 했고 경기장 내에서의 선거활동도 만류를 했음에도 구단 측이 적극적으로 제지를 하지 않았다며 구단 측에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다. 심지어 경남 구단주가 김경수 지사라는 점을 들어 덫을 놓았다거나 음모가 있다는 식으로 호도하고 있다. 만약 경남FC가 징계라도 받는다면 이들의 억지는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음모라는 얼토당토않은 궤변을 늘어놓을 것이 분명하다.

참으로 염치없는 집단이다.

자유한국당은 경남 구단의 주장처럼 공식 사과와 함께 법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한다.

정치신인의 한계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황교안 대표다.

 

심춘보 대표/발행인  a25750@naver.com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춘보 대표/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