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20:25
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 사설
일본의 경제 보복과 대한민국 보수의 매국행위
  • 김낙훈 편집국장
  • 승인 2019.07.07 21:17
  • 댓글 0

[다산저널]편집국장 칼럼=이번 대한민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 보복에 대하여 아사히 신문 등 가해국인 일본 언론들은 '아베의 경제 보복'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그 부작용을 걱정하고 있는데 반해, 피해국인 대한민국의 족벌 보수언론과 자유한국당은 일본 아베 정권에 대해서는 별반 비판과 비난은 없고 어처구니없게도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마구잡이로 비난하고 있다.

 
 조중동, 매경, 한경 등 족벌 보수언론은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 조치를 두고 "감정 외교가 부른 참사", "정치외교 갈등이 경제에 부담 주지 않아야 한다"라고 하면서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이 원칙을 따르는 정부를 비난하며, 심지어는 "대법원 판결이 일본에겐 조약 파기로 볼 수 있다"라며 "한일협정이 지켜져야 한다"라고 마치 아베 정권의 대변인 같은 주장을 하기도 했다.
 또한 대한민국 보수의 적자라고 자처하는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도 족벌 보수언론들의 반응과 다를 것이 없었다. 


 '나베'라는 달갑지 않은 별명을 가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월 2일 원내 대책 회의에서 "감정 외교, 갈등 외교가 가져온 외교참사"라고 정부를 비난했고 "향후 대응 역시 강경 일변도로 만 가서는 안 된다"라며 "한일관계 자체를 개선하지 않는 한 이런 사태는 앞으로 얼마든지 반복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여하튼 이로써 자의든 타의든 대한민국의 자유한국당과 족벌 보수언론들은 일본 수상 아베의 기대에 걸맞게 대한민국 정부에 책임을 돌리는 논평을 내는 매국을 하였다.

 그리고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것은 삼권분립이라는 민주주의 체제를 부정하는 것이고, 전 세계적으로 대법원 판결을 뒤집고 판결대로 못하도록 하는 행정부가 존재하는 나라는 없다고 한다.
 또한 강제징용이란 범죄를 저지른 일본의 전범기업들이 사죄와 함께 배상 책임을 지는 것이 너무나 당연하다.


 그런데 사죄와 배상 책임을 거부하고 보복에 나선 일본 아베 정권에게는 별반 문제를 삼지 않고 우리 정부의 대일 정책만을 문제 삼아 비난하는 대한민국 보수들의 국적은 실로 '대일본제국' 인지를 필자는 묻고 싶다.
 그리고 일본 수상 아베에게도 묻고 싶다.
 일본 정부나 일본 우익에 조종당하거나 그들의 목소리를 충실히 대변하는 대한민국 내 우익 집단이 누구인지를 밝히라고 말이다.

  여하튼 일본 수상 아베는 분명히 한 세기 전과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내에 ‘친일 매국노=토착왜구’들이 자기들을 지지할 거라고 기대했을지도 모르겠다. 
 왜냐하면 조선 말기에도 이완용 같은 친일 매국노들은 일본의 파렴치한 침략 행위를 비난하지 않고, “우리 조정이 잘못한 탓”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길 가다가 진왜(眞倭:침략 일본인)와 토왜(土倭:자생적인 친일 부역자)를 만나면 토왜를 먼저 죽이라! - 백범 김구

*아베 노부유키는 현 아베 일본 수상의 가문과는 관계 없음.

                   

김낙훈 편집국장  dnhk06@hanmail.net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낙훈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