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7 토 15:24
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 사설
아베의 경제 보복과 정한론(征韓論)
  • 김낙훈 편집국장
  • 승인 2019.07.14 17:45
  • 댓글 0

[다산저널]편집국장 칼럼=작금에 벌어지고 있는 일본 수상 아베의 반도체 부품 수출규제 등 경제 보복 조치는 대한민국에 대한 명백한 침략 행위이다.

 일본 수상 아베 신조의 외할아버지인 '기시 노부스케'는 당시 조선 병합의 이론인 정한론(征韓論)에 기초하여 조선을 강압 탈취한 한반도 침략의 원흉이며, 제2차 세계대전과 함께 동아시아인을 피바람의 광풍에 몰아넣은 1급 전범이다. 그리고 1급 전범의 외손자인 아베 역시 뼛속까지 극우 정치인이다.
 백 년의 시차를 두고 '기시 노부스케와 조선'과 '아베 신조와 대한민국'은 정녕 데자뷔의 연속인가?
 기시처럼 아베는 대한민국을 일제강점기 때 식민지 대하듯이 하고 있고, 이것이 이번 경제 보복 조치의 시작이다.

 한편 이번 경제 보복 조치의 일차 목표는 목전에 있는 일본 참의원 선거의 승리를 위한 것이라고 한다.
 즉 일본 내 ‘혐한 감정’을 자극하여 보수층을 결집하여 표를 얻자는 의도이다.
 그런데 이런 아베의 생각과 의도는 근래의 한일관계의 행태에도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아베의 자민당 집권 시기와 대한민국 보수정권 9년간은 겹쳐 있었는데, 그간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일본에 너무 굴욕적인 외교를 해 왔다고 한다.
 그래서 아베는 문재인 정부도 흔들어 버리면 전 정권처럼 저자세 외교로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반도체 핵심부품 수출 규제 조치를 들고 나왔으나 예상대로는 되지 않는 모양새이다.

 그리고 역사적으로 볼 때 일본 극우세력은 목적을 위해서는 없던 사실도 조작해서 악용하는 집단이다.
 따라서 아베를 정점으로 하는 일본 극우들은 자신의 권력만 유지할 수 있다면 대한민국을 추악한 괴물로 일본 국민들에게 각인시킬 행동을 스스럼없이 자행한다.
 그 단적인 예로, 우리 정부가 이번 사태를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일본 측의 명백한 보복 조치로 규정하자 난데없이 북한을 끌어들이는 새 명분 찾아  압박에 나서고 있다.
 아베는 수출규제 강화의 이유로 ‘부적절한 사안’을 들다가 느닷없이 대한민국이 대북제재를 위반했다며 북한 문제를 수출규제와 연결 지었다.
 역시 일본 극우답게 사실을 호도하며 참으로 어이없고 치졸하기 짝이 없는 주장을 펴고 있다고 생각된다.

 2013년 일본 수상 아베와 그의 측근은 "한국은 어리석은 나라"라고 하며 "일본은 새로운 정한론(征韓論), 즉 한국에 경제 제재를 가해서 한국을 통제하고 정복하겠다."는 발언을 하였다고 일본 잡지 '주간문춘'이 주장하였다.

 여하튼 아베 정권의 대한관(對韓觀)이 이 정도이니 그들의 경제 보복 조치의 의도는 대한민국 정부의 자주 외교를 흔들고, 궁극적으로는 일본에 협조적인 정권을 세우는 것이 최종 목표인 것 같다.
 그리고 아베의 새로운 정한론(征韓論)에는 대한민국 극우세력과 족벌 보수언론의 협조가 필히 따르는 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아베 정권이 경제 보복을 개시하자마자 자유한국당과 조중동 등 족벌 보수언론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아베 정권에 대해서는 별반 비판과 비난은 없고 우리 정부에 책임을 돌리고 있다.
 이는 구한말 친일단체 '일진회'가 했던 것 그대로인데, 이런 토왜(土倭:자생적인 친일 부역자)들의 매국행위에 정부와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이번에 경제 보복 조치로 포장한 아베의 새로운 정한론(征韓論)에 맞서서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은 우리 국민의 자존심이고  상호 평등한 자주 외교이다.
 따라서 일본의 부당한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항하고 싸우는 것이 당면한 과제이다.
 하지만 그것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있다.
 그것은 이 땅에서 몰아내야 할 건 일본에서 생산된 ‘물건’이 아니라, 과거 일본에서 생산되어 조선에 이식된 ‘식민 의식’이다.
 다시 말해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보다 훨씬 중요한 것은 토왜(土倭) 근성을 척결하는 일이다.
 여하튼 아베의 무도한 경제 보복 선제공격을 무력화하려면 토왜(土倭) 언론들이 벌리고 있는 아베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책임을 우리 정부에 돌리려는 여론 공작에 넘어가지 않는 게 가장 먼저이다.
 그다음으로 국내 각 분야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친일 앞잡이, 토왜(土倭)  세력을 완전히 박멸하여야 한다.

                  
 


김낙훈 편집국장  dnhk06@hanmail.net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낙훈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