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5:37
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 사설
부역(附逆) 언론 조선, 중앙은 일본으로 법인을 옮겨라!
  • 김낙훈 편집국장
  • 승인 2019.07.21 21:00
  • 댓글 0

[다산저널]편집국장 칼럼=지금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으로 우리 대한민국과 일본 간에 극심한 대치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그런데 아무리 무능하고 못난 정부라 할지라도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면 모두 한마음으로 정부와 일심동체가 되어 힘을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할 때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언론의 자유'라는 탈을 쓰고 대한민국의 등에 칼을 꼽는 친일 이적행위(利敵行爲)를 하였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자신들의 일본어판에  일본어로 번역해 아래와 같은 기사 등 을 실었다.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반일감정에 불 붙이는 청와대",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

 아무리 언론의 비판적 역할에 무게를 두더라도, 이 기사는 문제에 있어 사실을 엉뚱하게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이들 언론사는 민족과 국가는 어디에도 없고 정파성에 눈이 멀어 일방적으로 일본의 폭거에 편들고 있는 모양새이다.
 그리고 조선일보는 지난 7월 5일 '만물상/청구권과 사법농단' 칼럼에서도 한일 청구권에 대한 일본 측 주장을 대놓고 옹호했으며 왜곡보도를 돌고 돌아 확산시키고 있다.

 그런데 더 기가 차는 일은 일본의 아베 정권이 이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기사를 보고 한국 내 여론이 그런가 하며 자신감을 갖고 경제 보복을 하였다고 한다. 따라서 이것은 자의든 타의든 매국행위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아무리 언론의 중요한 역할이 비판이고, 현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우고 있는 보수언론이라고 하지만 이건 그 정도가 너무나 지나쳤다. 그리고 이들의 의도되고 가짜뉴스에 가까운 비판의 결과는 나라를 팔아먹는 매국의 길로 가고 말았다.  
 정말이지 이 시점에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국가관과 국적이 무엇인지 의심스럽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일본 독자들 입맛에 맞게 해서 기사 조회 수 좀 올려보려고 그랬던 것인지, 일본 내에 반한 감정을 선동해서 자신들이 싫어하는 현 문재인 정부에 타격을 좀 줘보려고 그랬는지, 아니면 둘 다를 의도하고 그랬는지는 모르겠다.

▲사진출처:SNS커뮤니티

여하튼 필자는 여기에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에 권하고 싶다.  이제 대한민국에 있으면서 국가관과 정체성에 혼란을 주면서 대한민국 내부에 총을 쏘는 짓은 그만하고 그대들의 조국 '대일본제국'으로 법인을 옮기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김낙훈 편집국장  dnhk06@hanmail.net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낙훈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