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20:25
상단여백
HOME 칼럼&사설 칼럼
불매운동이 죽창이다.
  • 심춘보 대표/발행인
  • 승인 2019.08.06 10:00
  • 댓글 0

아베는 우리에 대한 경제보복을 하기 전 치밀한 계획을 수립했다는 것은 미루어 짐작이 간다. 건달들 간 전쟁도 그러할 진데 국가 간 전쟁을 함에 있어 어찌 내밀하고 치밀한 계획이 없었겠는가?

거기에는 우리의 불매 운동도 포함되었을 것이다.

불매운동에 대한 예상 피해도 산출했을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한국에 진출한 기업과도 사전 상의가 있었다는 것은 추론이랄 것까지 없다.

여러 정황을 살펴보면 한국에 진출한 기업들의 반응은 피해가 많지 않고 일시적으로 끝날 것이라는 자체 분석을 했음이 확실하다. 그리고 그 분석을 아베에게 보고했을 것이고...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유니클로의 초기 반응이 이에 대한 방증이다.

그러나 그들의 분석은 틀렸다. 전례에 근거한 데이터를 가지고 분석했을 것이다.

결과는 통밥 보다 못한 데이터였다.

그들은 화들짝 놀랬다. 금 모으기 운동을 지켜봤지만 대한민국 국민이 이런 저력이 있을 줄은 상상도 못했던 것이다.

그들은 금 모으기 운동과는 달리 자신들에게 우호적인, 즉 우리 내부 적들의 종횡무진 활약(?)으로 불매운동이 희석될 것으로, 오래가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을 것이다.

그러나 casio 계산기는 엉터리였다.

굳이 대통령이 말하지 않았어도 더는 일본에 지고 싶은 생각이 추호도 없다는 결기가 전국에서 들불처럼 번져가고 있다. 모르긴 몰라도 세계가 깜짝 놀랄 것이다.

우리의 불매운동을 두고 일본 국민이 한국 상품 불매 운동으로 맞대응하면 우리 기업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것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척은 하지만 국민감정에 염장을 지르는 의견일 뿐이고, 불매운동이 더욱 확산되어야 할 분명한 이유는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는 일본 기업들의 아우성을 유발하는, 우리 국민이 할 수 있는 최고의 대응 카드이기 때문이다. 그것이 곧 죽창이고 곡괭이인 것이다. 일본의 버르장머리를 고칠 수 있다고 단언할 수는 없어도 한국을 함부로 건들면 낭패를 본다는 사실을 각인시켜주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

시쳇말로 한 놈만 패서는 안 된다. 유니클로가 대표적 표적이 되어 매출이 급감한 반면 ABC마트는 영향권에서 벗어난 모양이다. 위장술 덕분이다. 우리 국민이 ABC마트가 일본 자본으로 운영되고, 한해 엄청난 이익금이 일본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모르게 철저히 위장한 덕분에 그들은 오늘도 성업 중이다.

지금까지는 몰라서 그렇다 치더라도 지금부터라도 ABC마트의 본색을 알았다면 곤죽이 될 때까지 두들겨 패야 한다.

지금은 총성만 없을 뿐이지 엄연한 전쟁 중이다. 이번 전쟁은 일본이 먼저 거두지 않는 이상 끝날 수 없는 전쟁이다. 그럼에도 우리 정부를 향해서 연일 해법을 제시하라고 노골적으로 반기를 드는 것은 우리에게 백기 투항하라는 말이나 다름없다. 일본의 요구가 뻔한 마당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겠는가? 일본의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더 있겠는가?

어차피 빼들 수밖에 없는 칼이었다. 어차피 뺀 칼이라면 사생결단의 각오가 있을 뿐이다.  우리가 칼을 거둔다면 그들은 우리의 목을 칠 것이다. 그것이 왜놈의 속성이다.

지금까지는 한 손에만 죽창을 들었다면 이제는 다른 한 손에 곡괭이를 들어야 하는 이유다.

그럼에도 다른 한 쪽에서는 그렇게 씹어댔으면 입이 아플 텐데도 끊임없이 내부 총질을 해댄다. 과거 무능했던 군주를 비교하며 교묘하게 일본의 역성을 든다.

그러나 군주가, 대통령이 무능하고 파렴치했다고 나라를 넘겨줄 수는 없었다.

용렬(庸劣)하고 파렴치한 선조는 왜나라의 침략 야욕을 애써 눈 감았고 혼자 살자고 백성을 두고 도망쳤다. 그리고 명분은 왜군의 추격을 피한다고 했지만 배에 불을 질러 결과적으로 뒤따라가던 백성들의 발을 묶어 버렸다.

이승만은 북한의 침략 징후를 포착하지 못했다. 그 역시 국민을 안심시켜 놓고 북한군의 남하를 막는다는 핑계로 쥐도 새도 모르게 한강을 폭해버리고 자신만 도망을 쳤다. 결과는 피난조차 갈수 없도록 만든 천인공노할 행위였다.

선조가 무능했다고, 자신만 살겠다고 도망쳤다 하여 원망하고 비난만 했더라면 그 많은 의병들이 존재할 수 있었겠으며 이순신 장군 역시 역사에 기록되지 못했을 것이다.

또 이승만의 파렴치한 행위가 못마땅했다면 수많은 군인들, 유격대원들이 북한군과 싸울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그들이 목숨을 초개와 같이 버린 것은 선조를 위해서도, 이승만을 위해서도 아니었다. 오로지 나라를 위해서였다.

오늘 우리 국민의 ‘3안 운동’(안사기. 안가기. 안먹기)은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고 그것이 지금 나라를 사랑하는 방법이다. 이 같은 결기를 두고, 더욱이 재외 국민들까지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상황을  어찌 유치하고 실효가 없다고 폄하하는가?

비록 정권이 성에 차지 않다 하더라도 똘똘 뭉쳐 싸워야 할 때다. 그런데도 총구를 적이 아닌 아군을 향해 난사한다면 어찌 적이라 할 수 없겠는가?

토착왜구를 참초제근 해야 할 분명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사진출처:sns커뮤니티

정부는 국민을 믿고 일관성 있게 나가야 한다. 맞대응할 수 있는 카드는 좌고우면할 것 없이 모조리 써야 한다.

상대는 우리를 향해 십자포화를 쏟아붓고 있는데 진지에 피해 있을 수만 없다. 신사적으로 대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상대다.

공격이 최대의 방어라고 하지 않았는가?

불을 지른 놈이 불을 꺼야 하는 것은 만고의 진리다.

 

 

 

심춘보 대표/발행인  a25750@naver.com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춘보 대표/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