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20:2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뉴스&코멘트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NO재팬 현수기 게첩 강행 하겠다”· · · 그러나 여론은 부정적이다.
  • 다산저널
  • 승인 2019.08.06 10:44
  • 댓글 1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중구 관내, 특히 명동일대에 불매운동을 독려하는 ‘노재팬’ 깃발 1100여개를 게첩한다는 발표에 대해 부정적 목소리가 큰 가운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서 청장은 8월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군, 의병 따질 상황이 아니라면서 왜 구청은 나서면 안 되지요? 왜 명동이면 안 되나요? 일에는 다 때가 있는 법”이라면서 자신의 주장을 밀고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이미 수많은 국민은 물론 정치인과 150개의 지방 자치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마당에 관군, 의병의 다름을 강조하기보다 우선 전쟁을 이기는데 집중해야 한다”라며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서 구청장은 또 “우리국민들이 일본정부와 일본국민을 구별 못해 NO 재팬 구호를 외치는 것으로 폄훼하는 것이나, 지방정부가 반일 구호만 외치지 말고 중소기업 대책 마련 등 종합적 대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단정은 지나친 오해가 아닐까 싶습니다. 싸움을 단순하게 해석해서 많은 사람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우리 국민들의 오랜 경험칙의 지혜입니다.”라며 현수기 깃발 게첩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반응은 대체로 부정적이다. 아니 반발이라고 하는 것이 적화한 표현 일 것이다. 어제 기사가 나간 직후 댓글들은 서양호 구청장이 오버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다 한 방에 훅 간다는 표현까지 있었다.)오늘 아침 서 청장의 해명 글에도 찬성하는 댓글보다 반대와 질타의 댓글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자신의 말처럼 모든 일에는 때가 있고 장소가 있는 법이다. 시민의 반대 의사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데도 굳이 강행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다. 독려하기 위한 깃발이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국민은 지방자치단체에게 역할을 분담시키지 않았다. 정부에게도 불매운동의 선봉에 설 것을 주문하지 않았다. 시민의 자발적 운동에 국한되어야 하는 이유는 장광설이 필요 없다.

그가 설치하려는 현수기는 대장기를 지키는 것이 아니라 대장기를 곤란하게 만들 수 있음을 유념하길 바란다.

 

다산저널  webmaster@dasanjournal.co.kr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산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