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7 일 15:46
상단여백
HOME 이슈 시사촌평
유시민이 어쩌다 가짜뉴스까지 손을 댔는가?
  • 심춘보 대표/발행인
  • 승인 2019.10.21 17:57
  • 댓글 0

유시민이 심하게 망가지고 있다. 얼음에 박 밀듯 쏟아냈던 말들로 곤욕을 치르게 생겼다.

증거인멸을 증거 보존이라는 해괴한 궤변으로 많은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았고, 자신이 마치 무슨 대단한 판관인 것처럼 이재명 지사는 죄가 없다고 단정을 짓더니 급기야 가짜뉴스를 만드는 지경에 이르고야 말았다.

유시민은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에서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이 JTBC와 인터뷰를 원했으나 JTBC가 거부했다고 했다. 마치 해당 방송사가 정경심 교수에게 유리한 진술을 할 수도 있는 김경록의 인터뷰를 거절한 것처럼 오해할 수 있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JTBC는 누구도 김경록 씨에게 인터뷰 제안을 받은 바 없었다고 밝혔다.

JTBC는 "오히려 사건이 불거진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 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 씨가 모두 거절했다"라며 "오간 문자 등 관련 근거를 모두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 18일 ‘알릴레오’ 방송 후 김 씨에게 직접 입장을 물었지만 아직 답변이 오지 않고 있다"라고 했다.

더욱이 알릴레오측은 자신들의 방송 전에 김영록 인터뷰 관련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말하자면 일방적 주장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내보낸 것이다.

JTBC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유시민은 가짜뉴스를 만든 셈이다.

유시민은 알릴레오 방송을 하기 전 가짜뉴스에 대응 팩트를 전달하기 위해 방송을 한다고 했었다. 그러나 지금의 상황을 보면 그의 주장은 비웃음거리로 전락하게 생겼다.

JTBC는 유시민 이사장에게 공식 사과와 정정을 요구했다. 유시민 이사장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다. 유시민 이사장의 반응을 보고 반론보도가 필요하면 반론보도를 할 것이다.

 

 

 

심춘보 대표/발행인  a25750@naver.com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춘보 대표/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