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7 일 15:4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뉴스&코멘트
하태경, “문 대통령, 공수처법 신속히 처리하란 속뜻은 조국 수사권 뺏어오겠다는 것”
  • 다산저널
  • 승인 2019.10.22 15:16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가운데 공수처법의 신속처리를 당부하는 대목이 있다. 예산 협조를 요청하는 시정연설에서 공수처법 조속한 처리를 주문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다.

▲국회 시정연설 장면 ytv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예산 협조 시정연설에서 공수처법의 조속한 처리를 주문한 것은 생뚱맞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공수처법 처리를 서두르는 것은 조국 수사를 윤석열 검찰로부터 빼앗아오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그는 윤석열 검찰이 말을 안 들으니 공수처를 만들어 조국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수사가 임박하니 많이 초조하십니까?”라며 조롱하는 듯한 말까지 남겼다.

하태경 의원은 조국 일가의 수사를 뺏어 올 수도 있다는 근거를 김오수 차관의 답변을 들어 자신의 주장이 신빙성이 있다고 증명하려 했다.

김도읍 의원의 “조국 일가 수사를 공수처가 가져올 수도 있는가?”라는 질문에 김오수 차관은 “가능하다”라고 답변을 내놓았다  

하태경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대통령이 임명한 공수처장이 판단하면 수사권을 가져올 수도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공수처가 신설되면 대통령이 수사를 좌지우지할 수도 있고 정권 후반부에 터져 나올 각종 권력형 비리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안신당이 공수처법 우선처리를 반대하고 있고 바른미래당의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반대하고 있어 공수처 도입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민주당이 어떤 정치력을 발휘할지 지켜볼 일이다.

 

 

다산저널  webmaster@dasanjournal.co.kr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산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