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2 금 18:5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뉴스&코멘트
하태경,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 위증 혐의로 고발
  • 다산저널
  • 승인 2019.10.30 13:28
  • 댓글 0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에 대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위증한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임 소장이 지난 10월21일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하여 증언한 내용 중 세 가지를 들면서 위증을 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임태훈 증인이 공개한 문서가 원본이라고 했지만 사실은 베껴서 작성한 필사본이었습니다. 국군기무사령부(國軍機務司令部)의 機마저 幾로 잘못 베끼고 문서 양식마저 군에서 쓰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자 뒤늦게 필사본이라고 변명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또 “임태훈 증인이 이날 공개한 문건에서 새로 나왔다는 ‘NSC 언급’은 지난해 공개된 문건에도 선명하게 기재돼 있다” 라면서 “ 하지만 임태훈 증인은 “작년 7월에 공개했던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 방안에는 그런 내용이 없었단 말이지요?”라는 도종환 위원의 질의에 “예, 전혀 없었습니다.”라고 거짓 답변했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진 주장에서 “임태훈 증인이 문건에서 새로 나왔다고 밝힌 ‘국회의원 체포 포고령’도 지난해 공개문건에 분명히 나와 있었던 내용이다.”라며 “임태훈 증인은 이날 국감에서 작년 문건에는 관련 내용이 전혀 없었다고 위증을 했습니다.” 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의원은 고발 배경에 대해 국정감사를 통해 거짓을 전파하여 대중을 현혹시켜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를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산저널  webmaster@dasanjournal.co.kr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산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