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4 일 19:26
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에세이
허망한 봄날의 춘설을 보면서
  • 다산저널
  • 승인 2018.02.15 14:32
  • 댓글 0

허망한 봄날의 춘설을 보면서/박혜범

허망하고 허망한 것이 우리네 인생이고
우리네 인생에서 허망하고 허망한 것은
허망한 꿈속에서 임을 만나 깨는 꿈인데
오전 내내 뜰 가득 내린 춘설이
잠시 잠간의 바람에 사라져버린 것을 보니
참으로 허망하고 허망한 것이
입춘의 봄날에 내리는 봄눈 춘설이다.

 

다산저널  webmaster@dasanjournal.co.kr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산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