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4 일 19:26
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에세이
꽃바람
  • 다산저널
  • 승인 2018.02.20 15:43
  • 댓글 0

꽃 바 람

꽃바람 분향기
미소에 날리던 날

잊혀진 고목나무에도
봄물이 벅차 올라
꽃망울이 터질듯 부푼다

마르고 비틀어진
고목나무에 꽃이 핀다고
누가 탓하랴

고목나무에도
꽃바람이 이는걸

나의 고목나무는
마냥 고개숙였는데

나의 꽃바람은
언제 오려라

김 영근/ 꽃바람

다산저널  webmaster@dasanjournal.co.kr

<저작권자 © 다산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산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